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09 오전 08:46: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영천시, 첫 벼베기 `밥맛과 미질이 좋은 조평벼 수확`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05일
↑↑ 첫 벼베기
ⓒ CBN뉴스 - 영천
[CBN뉴스=이재영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5일 고경면 삼귀리 들판에서 금년 첫 벼베기를 실시했다. 첫 벼베기를 한 박재효(39세, 성재농장)농가는 지난 5월 8일 조생종인 조평벼(8,300㎡)를 모내기 해 120일만에 수확의 결실을 이뤘다.

이날 수확한 조평벼는 쌀의 외관품위가 뛰어나고 미질과 밥맛이 좋은 품종으로 건조와 도정을 거쳐 추석 전 햅쌀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전량 판매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적기 벼베기는 외관상 90%이상 익었을 때가 적당하고 조생종은 출수 후 40∼45일, 중만생종은 45∼50일이 적기이며, 수확 시 콤바인 속도를 빨리하면 벼알의 손실이 크므로 적정(0.8m/sec) 작업속도를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허상곤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쌀 시장개방과 소비량 감소 등 국내 쌀시장 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져 농가의 시름이 큰 실정으로,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다양한 지원과 쌀 소비확대를 위한 정책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05일
- Copyrights ⓒCBN뉴스 - 영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