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1-09 오전 08:46: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영천시, 추석장은 인심 좋고 정 넘치는 ˝영천공설시장˝으로 오이소!!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19일
↑↑ 영천공설시장
ⓒ CBN뉴스 - 영천
[CBN뉴스=이재영 기자] 영천시에는 구수한 인심과 저렴한 지역 특산품으로 풍성한 영천 공설시장이 전통장의 명맥을 이어가며 지역민들의 정겨운 삶의 터전이 되어 주고 있다.

조선 중·말엽 영천 남천변에 개장해 1955년 현재 완산동에 자리한 영천 공설시장은 대구 약령시장, 안동장과 더불어 영남의 3대 시장으로 상설시장과 함께 2일, 7일마다 서는 5일장이 열린다.

장날이 되면 이른 아침 영천의 마을 곳곳에서 어르신들이 첫 버스를 타고 양 손 가득 장에 내다 팔 거리를 들고 길을 나선다. 팔 거리가 없어도 장구경은 어르신들의 소소한 재미거리다. 대형마트에서 경험 할 수 없는 재래시장 특유의 흥정과 다양한 지역 농산물 구경으로 시간가는 줄 모른다.

한편 지난 2005년 영천 공설시장은 이용객 편의를 위해 부설 주차장, 아케이드, 공연장 설치 등 시설 현대화를 마쳤으며, 1지구는 곡물전, 2지구 수육골목, 3지구 건어물, 4지구는 생선류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영천의 특산물로 상어고기를 토막 내 소금으로 간을 해 숙성시켜 만드는 돔배기를 어물전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경상도에서는 예로부터 돔배기를 꼬치구이로 요리해 제사상에 올릴 정도로 귀한 음식이며, 돔배기 구입을 위해 인근 도시에서도 많이 방문한다. 요즘은 택배로도 주문할 수 있다. 한창 장 구경을 마친 후 수육골목에서 소곰탕과 수육 한 접시로 출출한 배를 채울 수 있다.

영천 공설시장의 새로운 변모도 눈에 띈다. 지난 해 영천공설시장 2층을 리모델링해 전국 최초로 전통시장 내 영화관을 개관했다. 최신 영화를 개봉하는 영화관 개장으로 이용객의 연령대도 다양해져 재래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영천 공설시장이 2년 연속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역으로 선정되어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공설시장에 추진되는 사업으로는 다목적 영화관 조성, 주차공간 추가확보, 보행 편의시설 조성, 상인대학 운영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사업으로 시장 외적인 정비 뿐 만아니라 젊은 고객층을 유치를 위한 시설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특히 키즈카페, 어린이 도서관, 북카페 등 다양한 문화·편의시설을 보완해 고령층 위주에서 젊은층으로 이용층이 확대되어 활기찬 전통시장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잘 가는 말도 영천장, 못 가는 말도 영천장’이란 속담이 있다. 대구, 경주, 포항 등 인근 대도시에서 아무리 빨리 가 봐도 영천장에서 다 만나고 가까이에 갈만한 장은 영천장 아니면 없다는 뜻이다. 그만큼 사통팔달 교통의 요지로서 영천장은 아직도 인근 도시에서도 많이 찾아오는 영천시의 명소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영천 공설시장이 시대의 흐름에 뒤쳐지지 않으면서도 전통과 현대의 조화로운 발전이 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추석명절은 다양한 농·특산물로 풍성한 영천장에서 저렴하게 제수용품을 구입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9월 19일
- Copyrights ⓒCBN뉴스 - 영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